이전

  • 서브 비주얼

다음

노동법 판례

로케이션
> 노동상담 > 노동법 판례

상담실 상세보기

상담실 상세보기
법원 “삼성화재평사원협의회노조, 노조 아냐...교섭 중지해야”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37 추천수

0

등록일 2021.09.09


평사원협의회를 노동조합으로 전환하고 총회 결의 없이 규약을 개정한 삼성화재평사원협의회노동조합(평협노조) 설립이 무효라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삼성 노조 파괴 전략을 담은 's그룹 노사전략' 문건도 판단 근거 중 하나로 제시됐다.

 
5일 노동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제50민사부(재판장 송경근 부장판사)는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금속노련) 산하 삼성화재노동조합(삼성화재노조)이 삼성화재해상보험을 상대로 낸 단체교섭 중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지난 3일 "평협노조의 설립은 절차적 흠이 중대해 무효로 볼 여지가 매우 크다"며 "삼성화재해상보험은 평협노조와 단체교섭을 해서는 안 된다"고 판시했다.

 
평협노조는 올 3월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노조 설립신고서를 제출했다. 서울지방노동청은 규약 관련 의결정족수, 사무직군 지부 대의원 권한 부여 여부 등에 관한 규약 보완을 요구했다. 평협노조는 규약을 보완한 뒤 설립신고증을 교부받았다.
 
평협노조는 이후 삼성화재노조가 회사에 과반수 노조라고 통지하자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이의신청을 제기했다. 서울지노위는 "평협노조가 과반수 노조로서 교섭대표노조"라고 결정했고 중노위는 삼성화재노조 측 재심 신청을 기각했다.
 

삼성화재노조는 "평협노조 설립 총회 결의에는 공고ㆍ소집 절차가 누락되고 의사 정족수를 충족하지 못한 위법이 있다"며 "서울지방노동청 보완요구에 따라 규약을 개정할 때도 총회 결의를 거치지 않고 조합원 14명의 서명만으로 개정한 위법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평협노조 전신인 '삼성화재 평사원협의회'는 1987년 설립 이래 회사로부터 운영비를 지원받으면서 노동자들에게 불리한 취업규칙 변경에 동의하는 등 회사를 위해 활동했는데 평협노조는 협의회와 실질이 동일한 어용노조로 자주성과 독립성이 결여돼 설립 자체가 무효"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회사가 평협노조와 단체교섭을 이어갈 수 없도록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낸 것.


 
"평협노조, 자주성ㆍ독립성 의문...단체교섭 금지해야"
 

재판부는 "평협노조는 삼성화재노조가 가처분 신청을 하기 전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서울지방노동청에 문의한 결과 규약 개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열 필요가 없다고 해 열지 않고 규약을 개정했다'고 해명했다"며 "서울지방노동청 보완요구에 따라 규약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실제로 임시총회를 개최한 사실이 있는지 강한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총회가 개최됐다 하더라도 의결정족수를 충족하지 못했다는 점도 도마 위에 올랐다. 재판부는 "평협노조 설립신고서가 제출된 날을 기준으로 보면 가입자 수는 135명"이라며 "평협노조가 주장하는 14명만이 참여해 열린 임시총회 결의에는 의결정족수를 충족하지 못한 중대한 흠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협노조는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임시총회 당시 직접ㆍ비밀ㆍ무기명투표에 의해 결의가 이뤄졌다고 주장하나 이를 뒷받침할 아무런 소명자료 없이 14명의 조합원들이 자필로 실명과 함께 규약 변경에 동의한다는 문구를 기재한 서류만을 제출했을 뿐"이라며 "규약 변경 결의가 직접ㆍ비밀ㆍ무기명 투표에 의해 이뤄졌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봤다.

 
평협노조가 자주성과 독립성을 갖췄는지에 대해서도 상당한 의문이 든다고 꼬집었다.

 
재판부는 "평사원협의회는 2019년까지 회사와 단체협약과 유사한 내용으로 근로조건에 관한 협약을 체결해 오는 등 회사 내 진성노조 설립을 사실상 저지해 왔고 그 과정에서 회사로부터 상당한 금전적 지원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삼성 노조 파괴 전략을 담은 's그룹 노사전략' 문건도 판단 근거로 언급됐다. s그룹 노사전략 문건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문건은 2012년 공개돼 삼성의 조직적인 노조 파괴 시도를 입증하는 주요 자료로 인용된 바 있다.

 
재판부는 "s그룹 노사전략 문건에서는 평사원협의회와 같은 노사협의회를 '노조 설립 시 대항마로 활용'한다거나 '유사 시 친사노조로 전환할 수 있도록' 전략적으로 육성ㆍ활용하도록 하고 있다"며 "실제 평사원협의회와 평협노조의 의사결정ㆍ집행기관은 인적 구성은 물론 구체적 직함까지 모두 동일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사가 평협노조의 노조 지위를 인정하면서 평협노조와 단체교섭을 진행해 2021년 임금협약을 체결할 태세를 갖추고 있는 점 등에 비춰볼 때 평협노조와 단체교섭을 금지할 필요성이 소명된다"고 판시했다.

출처 - 월간노동법률


상담실 코멘트 쓰기

코멘트 쓰기
답글달기 상태입니다. 답글달기를 취소하고자 할 경우 위의 취소버튼을 눌러주세요.
  • 글쓰기
  • 목록
  • 인쇄
  • 수정
  • 삭제

상담실 목록

상담실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조회
221 [통상해고]도급제로 근무하는 자들을 포함할 경우 5명 이상 사업장에 해당,계속 근로의사 표시를 거부하여 해고가 존재하.. 파일 관리자 0 8
220 [징계해고]징계사유(성희롱)가 인정되고, 그 비위의 정도가 중대하며, 징계처분의 효력을 부인할 만한 절차상 하자가 존.. 파일 관리자 0 14
219 [징계해고]업무상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아 부당한 전보라고 판정한 사례[중앙2018부해998] 파일 관리자 0 15
218 1년 계약직 연차 26일→11일로…다음날도 일해야 15일 휴가 부여 관리자 0 19
217 자동차 판매원의 노조법상 근로자성을 인정한 사례 관리자 0 23
216 합리적인 이유 없이 노동조합 간 배차시간 및 근로시간을 다르게 하는 것은 부당노동행위에 해당 관리자 0 21
215 소수 노동조합에 노동조합 사무실을 제공하지 않는 것은 공정대표의무 위반 관리자 0 25
214 개발업무 책임연구원, 과로에 스트레스 … 서울고법 “업무 부담으로 발병” 관리자 0 100
213 서울행법 “기준액 미납 이유로 한 택시기사 징계는 현행법 위반, 무효” 관리자 0 103
212 [지방ㆍ행정법원] 법원 “동료들도 사고 모르고 4개월 뒤 병원 진료...산재 아냐” 관리자 0 93
211 산재 이주노동자 월급서 병원비 공제, 항의하니 “나가라” 관리자 0 113
210 [지방ㆍ행정법원] 법원 “‘백혈병 사망’ 공군 레이더 정비사, 공무상 재해” 관리자 0 98
209 [지방ㆍ행정법원] 회사 분할되더니 ‘무급’된 대체휴일...법원 “휴일근무수당 줘야” 관리자 0 111
208 ‘휴업 탓’ 12주 평균 40시간 교대제 노동자 과로사 인정 관리자 0 126
207 [지방ㆍ행정법원] 법원 “회사 대표도 고용됐다면 근로자...업무상 재해 인정해야” 관리자 0 116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게시판을 선택하세요.
게시판선택
확인
취소
신고사유를 선택하세요.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