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 서브 비주얼

다음

노동법판례소개

로케이션
> 노동상담 > 노동법판례소개

상담실 상세보기

상담실 상세보기
교섭창구 단일화 절차 사건[부당노동행위구제재심판정취소]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224 추천수

0

등록일 2018.02.14

판시사항

노동조합 및 노동조합관계조정법(이하'노동조합법'이라고 한다)각 규정에 의하면,근로자는 자유로이 노동조합을 조직하거나 이에 가입할 수 있고(제5조),노동조합은 조합원을 위하여 사용자에게 단체교섭을 요구할 수 있으나(제29조1항),하나의 사업 또는 사업장 단위에서 노동조합이 그 조직형태와 관계없이 2개 이상 병존하는 경우 각 노동조합은 원칙적으로 교섭창구 단일화 절차에 따라 교섭대표노동조합을 정하여 사용자에게 단체교섭을 요구하여야 한다(제29조의2 제1항본문).
노동조합이 이처럼 복수 노동조합에 대한 교섭창구 단일화 제도를 도입하여 단체교섭 절차를 일원화하도록 한것은, 복수 노동조합이 독자적인 단체교섭권을 행사할 경우 발생할 수도 있는 노동조합 간 혹은 노동조합과 사용자 간 반목. 갈등. 단체교섭의 효율성 저하 및 비용 증가 등의 문제점을 효과적으로 해결함으로써,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단체교섭체계를 구축하는 데에 그 주된 취지 내지 목적이 있다(헌법재판소 2012.4.24.선고2011헌마338결정참조).
한편 노동조합법(제29조의2 제2항 내지 제8항) 및 그 위임에 따른 시행령(제14조의2 내지 제14조의9)은 교섭창구 단일화를 위한 세부 절차를 규정하고 있는데,이는 크게 복수 노동조합 중에서 실제로 단체교섭에 참여하려는 노동조합을 특정하는 교섭요구노동조합 확정 절차와 그러한 복수 교섭요구노동조합 중에서 다시 교섭대포노동조합을 결정하는 교섭대표노동조합 확정 절차로 구성된다.

아울러 노동조합법 시행령(14조의10)은 교섭대표노동조합의 지위 유지 기간을 정하면서 이러한 지위 유지 기간을 보장받는 교섭대표노동조합이 되는 경우를,1)모든 교섭요구노동조합이 자율적으로 교섭대표노동조합을 정한 경우(노동조합법 제29조의2 제2항),2)교섭요구노동조합의 전체 조합원 중 과반수로 조직된 노동조합이거나 2개 이상의 노동조합이 위임.연합 등의 방법으로 그 전체 조합원의 과반수가 되는 경우(노동조합법 제29조의2 제3항),3)교섭요구노동조합이 자율적으로 공동교섭대표단을 구성하는 경우(노동조합법 재29조의2 제4항),4)노동위원회가 노동조합의 신청에 따라 조합원 비율을 고려하여 공동교섭대표단을 결정하는 경우(노동조합법 제29조의2 제5항)로 한정하여 명시하고 있다.

이에 비추어 보면,교섭창구 단일화 제도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한 복수 노동조합이 교섭요구노동조합으로 확정되고 그 중에서 다시 모든 교섭요구노동조합을 대표할 노동조합이 선정될 필요가 있는 경우를 예정하여 설계된 체계라고 할 수 있다. 나아가 노동조합법 규정에 의하면,교섭창구 단일화 절차를 통하여 결정된 교섭대표노동조합의 대표자는 모든 교섭요구노동조합 또는 그 조합원을 위하여 사용자와 단체교섭을 진행하고 단체협약을 체결할 권한이 있다(제29조2항).
그런데 해당 노동조합 이외의 노동조합이 존재하지 않아 다른 노동조합의 의사를 반영할 만한 여지가 처음부터 전혀 없었던 경우에는 이러한 교섭대표노동조합의 개념이 무의미해질 뿐만 이니라 달리 그 고유한 의의(意義)를 찾기도 어렵게 된다.
결국 위와 같은 교섭창구 단일화 제도의 취지 내지 목적,교섭창구 단일화 제도의 체계 내지 관련 규정의 내용,교섭대표노동조합의 개념 등을 종합하여 보면,하나의 사업 또는 사업장 단위에서 유일하게 존재하는 노동조합은,설령 노동조합법 및 그 시행령이 정한 절차를 형식적으로 거쳤다고 하더라도,교섭대표노동조합의 지위를 취득할수 없다고 해석함이 타당하다.

⇒노동조합인 피고보조참가인이 교섭창구 단일화 절차를 진행하여 사용자인 원고와 단체교섭을 하고 단체협약을 체결할 당시 해당 사업장에 존재하던 노동조합은 피고보조참가인이 유일하였으므로 피고보조참가인은 교섭대표노동조합의 지위에 있지 아니하여 교섭대표노동조합 지위 유지 기간을 보장받을 수 없다고 본 사례.(대법원 2017.10.31. 선고 2016두36956 판결) 

  • 글쓰기
  • 목록
  • 인쇄
  • 수정
  • 삭제

상담실 검색

검색
검색옵션선택

상담실 목록

상담실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조회
공지 직장 내 성희롱 적용범위 확대 관리자 0 17
공지 입사 이후 2년간의 연차유급휴가보장 확대, 육아휴직 노동자 연차유급휴가 보장 확대 관리자 0 23
공지 수습 사용기간을 6개월로 정한 취업규칙에 따라 근로계약을 체결하여 수습 사용 기간이 3개월을 초과하여 6개월 이내인 .. 관리자 0 47
공지 정년이 지난 기간제 근로자에게도 근로계약 갱신기대권이 인정된다. 관리자 0 68
공지 초등학교 입학기 아동부모, 10시출근 시에도 정부지원 - 모든노동자 대상, 선택근무제 장려금 지원요건 완화. 관리자 0 67
공지 산재보험 유족. 장애 급여 신청기간 3년에서 5년으로... 부정수급자 명단공개. 관리자 0 88
공지 상여금, 근속수당, 교육보조비, 식대보조비, 식대, 교통비, 목욕비, 반장수당이 통상임금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사례 관리자 0 115
공지 근로자의 명예퇴직은 사용자의 승인 없이는 성립할 수 없다. 관리자 0 179
공지 '뇌심혈관계질환' 산재 재심사 길 열렸다.- 개정된 만성과로 인정기준 고시로 재심사 가능... 소멸시효 전 재심사 청.. [1] 관리자 0 202
공지 교섭창구 단일화 절차 사건[부당노동행위구제재심판정취소] 관리자 0 224
공지 [임금 및 퇴직금] 미지급 퇴직금 등의 지급을 구하는 원고의 청구에 대하여, 부당이득반환청구권을 자동채권으로 한 상계.. 관리자 0 280
공지 {해고무효확인}: 상시 4명 이하의 근로자를 사용하는 사업 또는 사업장에서의 해고의 요건에 관한 판결 관리자 0 256
공지 2018년도에 달라지는 노동법 제도 관리자 0 339
공지 재계 -노동계 , '최저임금 산입범위' 놓고 충돌 관리자 0 288
공지 신입직원도 1년차에 최대 11일 유급휴가 ...근로기준법 통과.... 관리자 0 291
  • 글쓰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게시판을 선택하세요.
게시판선택
확인
취소
신고사유를 선택하세요.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