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 서브 비주얼

다음

노동법판례소개

로케이션
> 노동상담 > 노동법판례소개

상담실 상세보기

상담실 상세보기
2018년부터 세 번 반려 … “퇴직교원도 노조 가입 가능, 설립신고증 바로 교부해야”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69 추천수

0

등록일 2021.07.07

교원의 노동조합 설립 및 운영 등에 관한 법률(교원노조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기간제교사노조(위원장 박혜성)가 노조 설립신고를 했다. 이번이 네 번째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3년간 ‘교원이 아닌 자’의 노조 가입을 허용하고 있다는 이유로 노조설립신고서를 세 차례 반려했다.



기간제교사노조는 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구직 중인 기간제교사를 조합원에 포함하고 있다는 이유로 설립신고를 세 번이나 반려했다”며 “기간제교사노조를 인정하라”고 촉구했다. 노조 조합원은 현재 130여명이다.

기간제교사노조는 노조 가입 대상을 제한한 개정 전 교원노조법에 막혀 번번이 노조설립이 좌절됐다. 노동부는 교원이 아닌 자의 노조 가입을 허용하고 있다는 이유로 2018년부터 잇따라 설립신고서를 반려했다.


반려 근거는 노조 대표자가 교원이 아닌 자로 확인되고, 노조 규약에서 ‘계약의 종료 또는 해고돼 구직 중인 기간제교사’에 대해 조합원 자격을 인정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지난해 정부가 국제노동기구(ILO) 기본협약 비준을 추진하며 퇴직 교원도 노조에 가입할 수 있도록 교원노조법이 개정됐다.


기간제교사노조는 “취업과 실직을 반복하는 기간제교사들이 노조에서 원천 배제되는 현실을 바꿀 수 있는 가능성이 생겼다”면서도 “노조 설립신고서 반려제도를 유지하는 등 개정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에 문제가 많기 때문에 마음을 놓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박혜성 위원장은 “기간제교사노조의 설립신고를 반려할 근거가 없어졌으니 설립신고증을 바로 교부해야 한다”며 “법내노조가 되면 기간제교사의 온전한 노동 3권 보장을 위해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매일노동뉴스(http://www.labortoday.co.kr)

상담실 코멘트 쓰기

코멘트 쓰기
답글달기 상태입니다. 답글달기를 취소하고자 할 경우 위의 취소버튼을 눌러주세요.
  • 글쓰기
  • 목록
  • 인쇄
  • 수정
  • 삭제

상담실 목록

상담실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조회
공지 2021년 달라지는 노동법 핫 관리자 0 714
214 개발업무 책임연구원, 과로에 스트레스 … 서울고법 “업무 부담으로 발병” 관리자 0 26
213 서울행법 “기준액 미납 이유로 한 택시기사 징계는 현행법 위반, 무효” 관리자 0 42
212 [지방ㆍ행정법원] 법원 “동료들도 사고 모르고 4개월 뒤 병원 진료...산재 아냐” 관리자 0 40
211 산재 이주노동자 월급서 병원비 공제, 항의하니 “나가라” 관리자 0 64
210 [지방ㆍ행정법원] 법원 “‘백혈병 사망’ 공군 레이더 정비사, 공무상 재해” 관리자 0 66
209 [지방ㆍ행정법원] 회사 분할되더니 ‘무급’된 대체휴일...법원 “휴일근무수당 줘야” 관리자 0 78
208 ‘휴업 탓’ 12주 평균 40시간 교대제 노동자 과로사 인정 관리자 0 90
207 [지방ㆍ행정법원] 법원 “회사 대표도 고용됐다면 근로자...업무상 재해 인정해야” 관리자 0 87
206 법원 “삼성화재평사원협의회노조, 노조 아냐...교섭 중지해야” 관리자 0 108
205 8번 계약연장 뒤 계약해지 기간제 강사, 법원은 “부당해고” 관리자 0 186
204 2018년부터 세 번 반려 … “퇴직교원도 노조 가입 가능, 설립신고증 바로 교부해야” 관리자 0 169
203 [지방ㆍ행정법원] 건설현장 근로자 추락사에 안전책임 위반한 원청, 하청 줄줄이 ‘유죄’ 관리자 0 214
202 현대차 전주공장 소방업무도 불법파견 인정 관리자 0 191
201 [조선우드 산재사망 김재순씨 아버지 김선양씨] “사람 죽게 만든 사업주는 당연히 처벌받아야 산재 막는다” 관리자 0 219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게시판을 선택하세요.
게시판선택
확인
취소
신고사유를 선택하세요.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