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 서브 비주얼

다음

노동상담

  • 상담문의 031-612-5000

노동상담

로케이션
> 노동상담

상담실 상세보기

상담실 상세보기
재계 -노동계 , '최저임금 산입범위' 놓고 충돌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64 추천수

0

등록일 2017.12.20
-최저임금 인상 폭을 놓고 대립했던 재계와 노동계가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놓고 다시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음.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할 계획이어서 내년에도 올해와 같은 최저임금 대폭 인상이 불가피한 사항임.

-현재 최저임금 계산에 반영되는 급여는 매달 받는 기본급과 수당 등이다. 숙식비와 교통비 등 복리후생비와 매달 지급되지 않는 상여금 등은 최저임금에 반영되지 않음. 국내 대기업 상당수는 기본급을 적게 책정하는 대신 복리후생비나 상여금 등을 많아 주는 임금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최저임금에 포함되는 급여의 범위가 좁아서 높은 연봉을 받는  대기업 근로자도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임금을 받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음.

-이 때문에 재계는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지금보다 더 넓혀야 한다고 주장함.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넓히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도 줄일 수 있다는게 재계의 주장임.

-재계는 또 법원이 지난 8월에 기아자동차 통상임금 소송에서 상여금이 통상임금에 포함된다고 결정했는데도 최저임금 범위를 그대로 두는 것은 모순이라고 주장하고 있음.
통상임금을 확대하면 이를 기준으로 산입하는 각종 수당과 퇴직금도 인상돼 인건비 부담이 이중으로 늘어날 수밖에없기 때문임.

-노동계는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확대하면 기업이 악용할 기능성이 높기 때문에 우선 생활임금 수준으로 기본급이 오른 후에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를 논의 해야 한다는 입장임.
어수봉 최저임금위원장이 최근 국정감사에서 정기상여금과 교통비.중식비를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넣어야 한다고 언급하자 노동계가 일제히 "약자에 대한 횡포"라고 반발한 바 있음.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주요 구성원이 현행 최저임금 제도하에서 최저임금 상승효과를가장 많이 보는 대기업.금융권. 공기업 등의 근로자들이어서 최저임금 산입범위 변경에 반발하고 있다는게 재계의 분석임.

                                                                                                                              
  • 글쓰기
  • 목록
  • 인쇄
  • 수정
  • 삭제

상담실 검색

검색
검색옵션선택

상담실 목록

상담실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조회
공지 교섭창구 단일화 절차 사건[부당노동행위구제재심판정취소] 관리자 0 7
공지 [임금 및 퇴직금] 미지급 퇴직금 등의 지급을 구하는 원고의 청구에 대하여, 부당이득반환청구권을 자동채권으로 한 상계.. 관리자 0 41
공지 {해고무효확인}: 상시 4명 이하의 근로자를 사용하는 사업 또는 사업장에서의 해고의 요건에 관한 판결 관리자 0 40
공지 2018년도에 달라지는 노동법 제도 관리자 0 72
공지 재계 -노동계 , '최저임금 산입범위' 놓고 충돌 관리자 0 64
공지 신입직원도 1년차에 최대 11일 유급휴가 ...근로기준법 통과.... 관리자 0 66
공지 유급연차휴가가 발생하기 전날 퇴직한 경우 유급연차수당은 발생하지 않는다. 관리자 0 91
공지 대법원 아파트경비원 '고무줄 해고' 관행 제동 관리자 0 92
공지 외국인근로자가 기간제법 적용대상인지 여부 관리자 0 108
공지 출산전후휴가기간 최초 60일에 대한 급여 지급 범위( 2015-06-09, 질의회시/여성고용정책과-1644/고용노동부.. 관리자 0 126
공지 2018부터 버스, 자가용, 자전거, 도보출퇴근 사고도 산재(산재보험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admin 0 140
공지 산업재해 은폐 시 형사처벌 관리자 0 140
공지 뉴스에서 이슈가된 통상임금의 해석 관리자 0 162
공지 소음작업장에서 퇴사한 때로부터 훨씬 후에 소음성 난청 진단을 받은 경우 장애급여 신청 가능 여부 관리자 0 145
공지 직원과의 다툼으로 인하여 사망한 경우 업무상 재해 인정 여부.(대법원 2017.4.27. 선고 2016두55919 판.. 관리자 0 160
  • 글쓰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확인
취소
게시판을 선택하세요.
게시판선택
확인
취소
신고사유를 선택하세요.
확인
취소